이름: 헨젤과그레텔
2003/7/16(수)
잊노라 하기에  

           
             -그대 왔노라 하더라만
               아직 나 그대 본 적 없고

               나 그대 찾아 수 없이 갔건만
               그대 어찌 날 알아나 봤던가

               그대 온 적 없고
               나 간 적 없는데
               어찌 그대는 가노라 하는가

               오고 감 없으니
               이별 또한 없는 법.-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조회작성일
46   니코스 카잔차키스를 좋아하시나보죠? 헨젤과그레텔  2762 2003/08/03
45   투명양말 때문에 헨젤과그레텔  3017 2003/07/18
44   잊노라 하기에 헨젤과그레텔  2701 2003/07/16
43   벼룩의 노래 헨젤과그레텔  3743 2003/07/04
42   벌판을 가며 헨젤과그레텔  2826 2003/06/28
41   어느 신혼부부의 다정한 친구 헨젤과그레텔  2806 2003/06/18
40   아름다운 사람 헨젤과그레텔  2508 2003/06/16
39   갤러리에 강아쥐 사진 올리신 분...ㅋㅋㅋ 헨젤과그레텔  2567 2003/06/13
38   104호에 묵으셨던 정성진님!! 고마웠습니다. 헨젤과그레텔  2702 2003/06/09
37   위로 헨젤과그레텔  2401 2003/05/30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c) 헨젤과 그레텔 All rights reserved.designed by
민박제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