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헨젤과그레텔
2003/6/28(토)
벌판을 가며  

                                                                               
*(그림. 빈센트 반 고흐)

누에넨의 오래된 교회
1884년 2월, 누에넨.
오일 캔버스.
Kroller-Muller
Museum Netherlands  

                                                                             *벌판을 가며*

                                                                       - 때로 말을 잊고자 합니다
                                                                          적요만 내린 벌판을 향하며
                                                                          때로 말을 잊고자 합니다.

                                                                          수런수런 잎사귀 바람에 무너질 적마다
                                                                          적적히 저물어가는 마을 어귀에 서서
                                                                          노을처럼
                                                                          바람처럼
                                                                          살다 가고 싶습니다. -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조회작성일
44   잊노라 하기에 헨젤과그레텔  2761 2003/07/16
43   벼룩의 노래 헨젤과그레텔  3803 2003/07/04
42   벌판을 가며 헨젤과그레텔  2896 2003/06/28
41   어느 신혼부부의 다정한 친구 헨젤과그레텔  2851 2003/06/18
40   아름다운 사람 헨젤과그레텔  2558 2003/06/16
39   갤러리에 강아쥐 사진 올리신 분...ㅋㅋㅋ 헨젤과그레텔  2611 2003/06/13
38   104호에 묵으셨던 정성진님!! 고마웠습니다. 헨젤과그레텔  2742 2003/06/09
37   위로 헨젤과그레텔  2446 2003/05/30
36   그대 그리운 날 헨젤과그레텔  2316 2003/05/26
35   꽃도 잠을 잔답니다. 헨젤과그레텔  2265 2003/05/16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c) 헨젤과 그레텔 All rights reserved.designed by
민박제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