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헨젤과그레텔
2003/5/30(금)
위로  

                                             
                                                      더 이상 기댈 곳이 없어
                                                      벌판을 갔다

                                                      가랑비 내린 벌판
                                                      푸르디 푸른 초원

                                                      마른 갈대 사이로 바람만이 외로왔다

                                                      젖은 풀잎에다 무거워진 어깨를 가만히 내려놨다
                                                      말(言)이 없기에
                                                      가벼워진 넋을 데리고 바람으로 떠 돌았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조회작성일
39   갤러리에 강아쥐 사진 올리신 분...ㅋㅋㅋ 헨젤과그레텔  2645 2003/06/13
38   104호에 묵으셨던 정성진님!! 고마웠습니다. 헨젤과그레텔  2777 2003/06/09
37   위로 헨젤과그레텔  2481 2003/05/30
36   그대 그리운 날 헨젤과그레텔  2351 2003/05/26
35   꽃도 잠을 잔답니다. 헨젤과그레텔  2300 2003/05/16
34   내 갈 곳은 헨젤과그레텔  2229 2003/05/12
33   농담! 그, 그리운 패러독스 헨젤과그레텔  2333 2003/05/02
32   나의 딸에게 헨젤과그레텔  2660 2003/04/30
31   빗이 필요해진 남자 헨젤과그레텔  2269 2003/04/23
30   중년 헨젤과그레텔  2083 2003/04/22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c) 헨젤과 그레텔 All rights reserved.designed by
민박제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