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헨젤과그레텔
2003/5/12(월)
내 갈 곳은  

       

     -노을 비껴서는 날이면 내 갈 곳은
      오직 한 곳
      말 없는 곳으로 가리라
      말 한마디로 빚어지는 모순이 없는 곳
      절벽에 서서
      천길 낭떨어지 아래서 불어오는
      바람에만 귀를 열고
      천년이고 만년이고 사방천지로 내닫던
      시선 안으로 닫아걸고
      사랑이라 부르지 않으리라
      꽃이라 부르지 않으리라
      부르지 않으리라
      그대여!
      그대여!-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