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헨젤과그레텔
2003/4/22(화)
중년  

         
         
         - 낭만이라거나
           사랑이던 것들로부터
           나도 모르게 비껴선 이후
           열병처럼 들뜨며 일어서던 광기가
           도무지 앓아지질 않는다.
           이상을 꿈꾸지도 않고
           통속에 젖지도 않고
           이상을 꿈꾸기도
           통속에 젖기도 하는. -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