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이 영도
2003/3/13(목)
탑(塔)  
     

       너는 저 만치 가고

       나는 여기 섰는데

       손 한번 흔들지 못하고

       돌아선 하늘과 땅

       애모는 사리로 맺혀

       푸른 돌로 굳어라.

 
 *시인 이영도 여사는 청마 유치환 선생님과의 20여년에
  걸친 플라토닉 사랑으로 유명하신 분입니다.
  시어마다에 담긴 애절하고도 애틋한 내용이 상대에 대한
  드러내어 보지 못한 마음을 구구절절 표현하고 있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시이기도 합니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조회작성일
23   그들은 우리를 부르고 있을 거예요 헨젤과그레텔  2136 2003/03/17
22   그리움 유치환  2152 2003/03/14
21   탑(塔) 이 영도  2111 2003/03/13
20   전원으로의 초대 헨젤과그레텔  2241 2003/03/11
19   친구여...... 최돈선  2185 2003/03/10
18   나를 움직였던 작품, 그리스인 조르바. (1) 헨젤과그레텔  2138 2003/03/07
17   3월 헨젤과그레텔  2091 2003/03/03
16   떠나는 것은 다 그리운 법 헨젤과그레텔  2222 2003/03/01
15   그대가 제복을 벗던날 헨젤과그레텔  2257 2003/02/24
14   요즘 우리가족의 모습은..... 헨젤과그레텔  2190 2003/02/23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c) 헨젤과 그레텔 All rights reserved.designed by
민박제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