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헨젤과그레텔
2003/2/1(토)
나이가 들어갈 수록  



나이가 들어갈 수록
영리한 척 하며 영악스럽지 말고
다소 어리숙하나 지혜롭기를

앞서서 달려나가
남의 뒤쳐짐을 향해 승리의 깃발을 꽂아
남의 불행에 견주어
내 행복을 건지지 말고

곁에서 승승장구하는 이 들의 행복을 향해
진정으로 축복할 줄 아는 넓은 아량을

발 밑에 채이는 시시비비의 사사로움일랑
이제는 다소 눈감아 침묵할 줄 알고

풀벌레 하나에도
온 우주의 축복과 지혜가 깃들었음을
볼 줄 아는 지혜로움을
열어주소서.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조회작성일
10   너를 위해 헨젤과그레텔  2671 2003/02/11
9   그리운 바다 성산포, 이생진 시인님! 헨젤과그레텔  2663 2003/02/07
8   내 삶에 감동을 주었던 작품들 헨젤과그레텔  2248 2003/02/06
7   너를 위해 내 사랑아. J. 프로베르  2572 2003/02/06
6   네가 아닌 나는 헨젤과그레텔  2622 2003/02/04
5   지상에서의 위대성 야콥브룩 하르트  2383 2003/02/04
4   클래식음악과 삶 헨젤과그레텔  2282 2003/02/03
3   나이가 들어갈 수록 헨젤과그레텔  2559 2003/02/01
2   고독 헨젤과그레텔  2269 2003/01/31
1   안녕하세요..헨젤과 그레텔입니다^^ 헨젤과그레텔  2885 2003/01/31

 
처음 이전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c) 헨젤과 그레텔 All rights reserved.designed by
민박제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