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최돈선
2003/3/10(월)
친구여......  


이제야 잠든 풀잎으로 그리워 한다 친구여
모래 속에 묻어 둔 잊혀진 이름들은
젖은 밤 강바람에 불려 반딧불 반딧불로 떠오르나니
사금파리 박힌 하늘의 숨은 별이 되나니
친구여
어디메 들메꽃으로 자욱히 피어나 빛나는 건지
마음 속 뻐국이 울음 하나 놓아 두고 가리라
가리라 친구여
바람 한 갈피에 감추운 노래는 버리고
인생은 마침내 독한 풀잎에 돋는 한 방울 이슬인 것을
그리운 날 비가 오고
어깨가 쓸쓸한 사람끼리 눈맞춰
한 줌 메아리로 부서지리라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조회작성일
21   탑(塔) 이 영도  2112 2003/03/13
20   전원으로의 초대 헨젤과그레텔  2244 2003/03/11
19   친구여...... 최돈선  2186 2003/03/10
18   나를 움직였던 작품, 그리스인 조르바. (1) 헨젤과그레텔  2138 2003/03/07
17   3월 헨젤과그레텔  2093 2003/03/03
16   떠나는 것은 다 그리운 법 헨젤과그레텔  2222 2003/03/01
15   그대가 제복을 벗던날 헨젤과그레텔  2261 2003/02/24
14   요즘 우리가족의 모습은..... 헨젤과그레텔  2190 2003/02/23
13   인간의 역사 헨젤과그레텔  2228 2003/02/22
12   폭풍이 몰아치는 밤 라흐마니노프를 들으며 헨젤과그레텔  2341 2003/02/20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c) 헨젤과 그레텔 All rights reserved.designed by
민박제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