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헨젤과그레텔
2003/2/24(월)
그대가 제복을 벗던날  

  * 이 글은 지난 2002년12월10일에 쓴 글입니다.



어제는 눈 내리는 벌판을 갔었습니다.
FM에선 베버의 '무도에의 권유'가 끝나고
안톤 드볼작의 '현악 4중주 5번 F단조' 가
눈발에 실려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어제 내린 눈은 이곳 제주에 내린 첫눈이었습니다.

2002년 12월 9일인 어제는 저의 남편이 몸담고 있던
부대에서의 교대식이 있었습니다.
저의 남편은 이 해도 다 저문 12월 말 경이면
그동안의 군 생활을 마치고
사회에 첫 발을 내디뎌야 합니다.

교대식 행사에 참가하라는
남편의 권유를 뒤로한 채
나는 그냥 차를 몰고
눈 내리는 벌판으로..벌판으로..
달리기만 했습니다.

그 동안 정들었던 모든 장교와 부사관,
그리고 한 없이 사랑스럽기만 하던
오며 가며 마주치던
장병들과 남편의 결별을
지켜볼 자신이
내겐 없었습니다.

처음 이곳 관사에 왔을 때도
추운 겨울이었습니다.
와서 얼마 없어서
어제처럼 눈이 내렸지요.
연병장 잇대어 넓다란 벌판이 펼쳐진 대지위로
하얀 눈이 소리도 없이 펄펄 내리던 날,
난 방학해서 집에 와 있는 딸애랑
베토벤의 '후기 현악 4중주 Op.132' 를 들으며
그 묵직한 저음이 가져오는 선율앞에
깊은 감동을 느끼던 날이
바로 엇그제 인것만 같은데.......
정들만 하면 전방을 향하여, 후방을 향하여
떠나버리던 가족들,
그 가족들을 향하여 송별 파티를 열며 아쉬워 하곤 했었는데.....
..어느덧 우리 차례가 되고 말았네요....



     그동안 정들었던 ****부대의 모든 장병들과
    국민의 안위를 위해
    긴 세월을 달려 온
    저희 남편을 위해
    이 글을 바칩니다.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조회작성일
17   3월 헨젤과그레텔  2091 2003/03/03
16   떠나는 것은 다 그리운 법 헨젤과그레텔  2222 2003/03/01
15   그대가 제복을 벗던날 헨젤과그레텔  2260 2003/02/24
14   요즘 우리가족의 모습은..... 헨젤과그레텔  2190 2003/02/23
13   인간의 역사 헨젤과그레텔  2228 2003/02/22
12   폭풍이 몰아치는 밤 라흐마니노프를 들으며 헨젤과그레텔  2340 2003/02/20
11   쇼팽과 함께한 깊은 밤 헨젤과그레텔  2112 2003/02/16
10   너를 위해 헨젤과그레텔  2671 2003/02/11
9   그리운 바다 성산포, 이생진 시인님! 헨젤과그레텔  2663 2003/02/07
8   내 삶에 감동을 주었던 작품들 헨젤과그레텔  2249 2003/02/06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c) 헨젤과 그레텔 All rights reserved.designed by
민박제주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