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헨젤과그레텔
2003/5/12(월)
내 갈 곳은  

       

     -노을 비껴서는 날이면 내 갈 곳은
      오직 한 곳
      말 없는 곳으로 가리라
      말 한마디로 빚어지는 모순이 없는 곳
      절벽에 서서
      천길 낭떨어지 아래서 불어오는
      바람에만 귀를 열고
      천년이고 만년이고 사방천지로 내닫던
      시선 안으로 닫아걸고
      사랑이라 부르지 않으리라
      꽃이라 부르지 않으리라
      부르지 않으리라
      그대여!
      그대여!-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조회작성일
36   그대 그리운 날 헨젤과그레텔  2456 2003/05/26
35   꽃도 잠을 잔답니다. 헨젤과그레텔  2393 2003/05/16
34   내 갈 곳은 헨젤과그레텔  2329 2003/05/12
33   농담! 그, 그리운 패러독스 헨젤과그레텔  2425 2003/05/02
32   나의 딸에게 헨젤과그레텔  2761 2003/04/30
31   빗이 필요해진 남자 헨젤과그레텔  2362 2003/04/23
30   중년 헨젤과그레텔  2174 2003/04/22
29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헨젤과그레텔  2393 2003/04/12
28   고백 헨젤과그레텔  2142 2003/04/07
27   내가 겁쟁이라구요? 오, 천만의 말씀 헨젤과그레텔  2212 2003/04/02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c) 헨젤과 그레텔 All rights reserved.designed by
민박제주넷